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다른 길 가나
사진=연합뉴스

민주평화당의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3선의 유성엽 의원(59, 전북 정읍ㆍ고창)이 다른 길을 갈지 주목된다.
 

유 신임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평화당 의원총회에서 과반의 표를 얻어 황주홍 의원을 제치고 원내대표에 당선됐다. 평화당 소속 의원 14명과 바른미래당 소속이지만 평화당에서 활동하는 의원 2명(박주현·장정숙) 등 전체 16명의 의원이 참석했다. 유 원내대표가 몇 표 받았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이번 원내대표 경선은 국민의당 출신 바른미래당 의원들과 세를 합쳐 신당을 창당하자는 ‘제3지대론’과 정의당 등과 원내 교섭단체를 만들자는 ‘교섭단체론’의 대결로 분석된다.

유 원내대표는 정견 발표에서 “정의당과 교섭단체 구성은 가서는 안 될 길”이라며 “교섭 단체가 필요하다면 제3지대 창출을 통해서 만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황 의원은 “마지막 국회에서 비교섭단체로 남아 수모의 길을 가서 결국 내년 총선에서 낙선할 것인가, 교섭단체의 길로 가 재당선 길로 갈 것인가의 갈림길”이라고 주장했다.

  
정가에서는 유 원내대표 당선으로 지난달 어렵사리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선거제 개편안 처리에 먹구름이 끼게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유 원내대표는 정견 발표에서 “반쪽짜리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목 맬 문제가 아니다”라며 “완벽한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끌어가는 것이 중요하지 호남에서 7석의 지역구 축소가 불가피한 반쪽짜리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절대 반대한다”고 말했다.

당선 뒤 기자회견에선 “현재 패스트트랙에 탄 선거제 개편안이라면 본회의에서 부결시켜야 한다고 본다”고까지 했다.

이에 따라 지난 3월 여야합의로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제 개편안으로는 본회의 의결 가능성이 불투명해졌다. 유 원내대표는 “의석수를 316~317석 정도로는 늘려야 하고, 선거구 획정 기준도 현재는 인구수를 반영하게 돼 있는데, 행정 구역도 중요하게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즉, 호남 지역구 의석수를 줄이지 않는 선에서 선거제 개편에 찬성할 수 있다는 의미다.

유 원내대표가 강조해 온 ‘제3 지대론’도 더욱 부상할 전망이다. 평화당 소속 일부 의원들은 이미 국민의당 출신 바른미래당 의원들과 신당 창당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유 원내대표는 정견 발표에서 “제3지대를 만들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해 신당 창당에 힘을 실어줬다.
 
하지만 바른미래당은 지난 8일 의원총회에서 어떤 정당과 합당이나 선거연대 없이 자강ㆍ혁신ㆍ화합의 길을 가겠다고 결의했다. 유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제3지대 신당이 만들어지지 않는다면 다음 총선에서 바른미래당과 평화당은 거의 전멸”이라면서 “지금 각 정당이 눈치 보면서 줄다리기를 해서 그렇지 올해 내에 (제3지대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