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전형적인 사학비리' 전주 완산학원 설립자 구속

전주 완산학원 사무국장 정모(52)씨와 법인 설립자이자 전 이사장 김모(74)씨가 구속됐다.

이들은 지난 2009년부터 최근까지 공사와 설비 업체 등과 계약하면서 계약액을 높여 차액을 돌려받는 수법으로 30억원대의 교비를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주지검은 13일 이들이 계약액을 부풀리는 수법으로 수십억원대의 교비를 빼돌렸다며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횡령 등 위반으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그간 수사가 진행되면서 피고발인인 이 사학 중학교 교감은 지난 7일 숨진 채 발견됐다.

이 교감은 "김씨가 자신에게 (죄를) 미룬다"는 취지로 유서를 쓴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전북교육청은 지난달 "예산을 부정한 수법으로 빼돌리고 학교를 사유재산처럼 사용한 설립자 일가와 교직원의 비리를 포착했다"면서 감사 중간결과를 발표한 뒤 검찰에 고발했다.

교육청이 조사한 결과를 보면 완산학원의 비리는 '사학 비리의 결정판'이라고 불릴 정도였다.

적발 대상은 설립자와 이사장 등 학교법인 이사 8명, 행정실 직원 10명 등 20명에 달했다.

김씨 아내는 이사로 활동했고 아들은 이사장, 딸은 행정실장을 맡았다.

도 교육청에 따르면 이들은 계약한 업체에 대금을 송금하고서 실제 공사는 행정실 직원에게 맡겼다.

대금의 차액은 김씨 호주머니로 들어갔다.

김씨 부부는 중학교 특별교실에 드레스룸과 화장실, 욕실을 설치해 '사택'으로 사용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 관계자는 "완산학원 설립자와 관계자들의 비리는 전형적인 사학 비리"라며 "공소시효와 무관하게 수사하고 있으며 이달 말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부부의 날의 유래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