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연예
박해미 이혼, 황민 음주운전이 결정적?
사진=연합뉴스

뮤지컬배우 박해미가 공연기획자인 남편 황민과 이혼하기로 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박해미의 법률대리인 송상엽 변호사는 14일 언론에 "박해미와 황민이 협의 이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혼 이유에 대해 박해미의 법률 대리인 측은 "자세한 이야기는 더 하기 어렵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로써 1995년 부부의 연을 맺은 박해미와 황민은 약 25년간의 결혼생활을 마치게 됐다. 결혼 당시 둘은 9살 차이 연상연하 커플인 데다 황민이 박해미의 팬으로 알려져 화제가 됐다. 

 
두 사람에 이혼엔 지난해 발생한 황민의 음주운전 사망사고가 결정적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황민은 지난해 8월 27일 밤 11시 15분께 경기 구리시 강변북로 토평IC 부근에서 SUV 차량을 몰고 시속 167㎞로 달리다가 갓길에 정차한 25t 화물트럭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박해미가 운영하는 해미뮤지컬컴퍼니 소속 단원 A(33)와 B(20·여)가 현장에서 숨지고, 황민을 포함한 3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당시 황민은 혈중알코올농도 0.104%의 만취 상태로 조사됐다.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구속 기소된 황민은 지난해 12월 징역 4년 6월을 선고 받았으며,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남편 황민의 사고와 관련해 박해미는 유족들에게 사과한 바 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