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기타
앤드루 영국 왕자 안동 방문, 춘천 중도는?
안동을 찾은 앤드루 영국 왕자/사진=연합뉴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차남인 앤드루 왕자가 14일 안동을 방문했다.

여왕의 차남이자 왕위 계승 서열 8위인 앤드루 왕자는 지난 1999년 여왕의 안동 방문 20주년을 기념해 2대째 안동을 방문했다.

앤드루 왕자는 이날 오전 서울에서 헬기로 경북도청에 도착해 기념식수를 한 뒤 안동 나들이를 시작했다.

그는 20년 전 어머니의 발자취를 따라 하회마을, 농산물 도매시장, 봉정사를 차례로 방문했다.

먼저 하회마을에서 서애 류성룡 선생의 종택인 충효당을 둘러보고 '왕가의 길'이라는 의미의 '로열 웨이'(The Royal Way) 표지판 제막식에 참석했다.

안동시가 여왕이 다녀간 '하회마을∼농수산물도매시장∼봉정사'에 이르는 32㎞ 길을 퀸스 로드(Queen's Road)로 부르다 로열 웨이로 이름을 바꿔 이번에 표지판을 설치한 것이다.

이후 앤드루 왕자는 담연재에서 20년 전 여왕 방문 당시 차렸던 생일상을 그대로 재현한 모습을 보고 여왕의 감사 메시지를 대신 낭독했다.

그는 학록정사에서 오찬을 하고 하회별신굿탈놀이를 관람한 뒤 농산물 도매시장으로 이동해 사과 선별 과정과 경매 시연을 관람하고 사과나무 기념식수를 했다.

이후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 건물이 있는 봉정사를 찾아 극락전과 대웅전을 둘러보고 범종을 타종했다.

마지막 일정으로 2015년 유교책판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올린 한국국학진흥원을 방문했다. 이곳에서 유교책판이 보관된 장판각을 둘러보고 퇴계 이황의 '성학십도' 목판 인쇄를 시연하며 안동 방문을 마무리했다.

안동에서의 모든 일정을 마무리한 앤드루 왕자는 권영세 안동시장 등 환송을 나온 관계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귀경을 위해 헬기에 몸을 실었다.

안동에서는 지난 11일부터 여왕 방문 20주년 기념행사를 열며 영국 왕실의 대를 이은 방문을 크게 반기고 있다.

안동시 관계자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 방문 이후 하회마을은 연간 100만 명 이상이 다녀가는 대표적인 관광지로 발돋움했다"며 "앤드루 왕자의 방문으로 다시 관광 부흥의 전기를 맞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