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제주도
제주 사상 첫 '5월 폭염' 관측..낮 최고 33도
사진=연합뉴스

제주에서 24일 기상관측 이래 사상 처음으로 5월에 폭염이 관측돼 충격을 주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제주(제주지방기상청)의 최고기온이 33도까지 치솟아 관측 이래 제주에서는 처음으로 5월에 폭염이 관찰됐다.

기상청은 일 최고기온이 33도 넘을 때 폭염이라면서 이날 낮 최고기온은 5월 기록으로는 관측 이래 역대 최고치이다고 설명했다.

종전 최고치는 1993년 5월 13일에 기록한 31.6도였으며, 이어 지난 23일에 기록한 31.3도가 3위 기록이 됐다.

이밖에도 이날 외도 31.8도, 대흘 31.5도, 신례 31.5도 등 제주 곳곳에서 낮 최고 30도를 웃도는 무더운 날씨를 보이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도 제주도 북동부를 중심으로 푄 현상이 나타나면서 곳곳에서 무더운 날씨를 보이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조설 기자  seoljj@nate.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