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전/충청
대전대 한의대생 단톡방서 '성희롱 토크'
사진=연합뉴스

대전대학교 한의과대학 일부 남학생들이 단체대화방에서 여학생이나 여교수를 소재로 성희롱 토크를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져 학교 측이 진상 조사에 나섰다.

24일 대전대 등에 따르면 페이스북 익명게시판인 대나무숲에 최근 '대전대학교 한의과대학 선후배·동기·교수님들을 대상으로 한 카카오톡 단체채팅방 언어 성폭력 사건을 고발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 대학 남학생 8명이 참여한 대화방에서 여학생과 여교수 등을 도마 위에 올려놓고 성적 모멸감과 수치심을 주는 발언을 상습적으로 나눴다는 게 글의 요지다.

학생들은 대화방 내용이 공개되면 처벌받을 수 있다는 점도 인식하고 있었다.

한 학생은 "(구속된다면) 출소해서 나이지리아 월드컵을 보게 될 것"이라며 "제2의 정준영이 되면 이 카톡방은 몰살되는 건가"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고발 글을 작성한 학생은 "확인된 피해자가 수십 명에 달하고 그 대상은 동기, 선후배는 물론 교수까지 광범위하다"며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피해자를 함부로 추측하지 말고 이 사건을 계기로 언어 성폭력에서 자신과 주변 사람들이 동조하지 않도록 경각심을 가져 달라"고 요구했다.

대학 측은 진상조사 결과 문제의 대화방이 실제 존재한다는 것을 확인하고 피해자 보호와 가해자 처벌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

대전대 관계자는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피해 학생들을 보호하는 한편 가해 학생들에 대해서는 조사 결과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