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받은 '기생충' 어떤 영화길래?
/사진=EPA연합뉴스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이 올해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는 쾌거를 이뤄냈다.

이에 외신들은 큰 의미를 부여하며 찬사를 보내고 있다.

AP통신은 25일(현지시간) 봉 감독의 수상을 긴급 기사로 타전한 뒤 "'기생충'의 수상은 한국영화로서는 첫 황금종려상 수상"이라며 "여러 장르가 결합한 이 영화는 올해 칸영화제에서 거의 틀림없이 가장 호평받은 영화"라고 전했다.

통신은 지난해 일본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어느 가족'에 이어 아시아 감독이 두 번째로 황금종려상을 받은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로이터 통신도 지난해 고레에다 감독에 이어 올해 봉 감독의 영화가 황금종려상을 가져가면서 아시아 영화가 또다시 칸영화제의 주목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AFP통신은 '한국의 신랄한 풍자로 봉준호가 칸에서 역사를 썼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그의 이력을 자세히 소개했다. AFP는 봉 감독이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재학 당시 민주화 운동에 나섰다가 체포됐고, 박근혜 정부 때는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에 올랐다며 사회비평가로서의 면모도 언급했다.

또 봉 감독이 칸영화제 시상식에서 주연배우 송강호에게 무릎을 꿇고 황금종려상을 건넨 장면을 묘사하며 송강호를 한국의 '국보급 배우'라고 소개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봉 감독이 지난 2017년에도 넷플릭스 영화 '옥자'를 통해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바 있다고 전했다.

기생충은 지난 22일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공식 상영 후 8분이 넘는 기립박수를 받았으며, 칸영화제 소식지 스크린 데일리로부터 경쟁부문 출품작 중 최고점을 얻었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박 사장네 고액 과외 선생이 되면서 일어나는 예기치 못한 사건을 다룬 블랙 코미디다. 가난한 가족과 부자 가족 이야기를 통해 보편적 현상인 빈부격차의 문제를 다루고 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청정한 사람이 정치해야한다속지 2019-05-27 17:18:37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유튜브 검색창에서 이재명 실체 검색 필독하고 속지말자 부정한 정치인 퇴출하자 경기도 망신 민주당 망신 나라 망신이다 ...   삭제

    • 청정한 사람이 정치해야한다 2019-05-27 17:17:29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유튜브 검색창에서 이재명 실체 검색 필독하고 속지말자 부정한 정치인 퇴출하자 경기도 망신 민주당 망신 나라 망신이다 ,,   삭제

      • 종교인필독 2019-05-27 15:18:42

        알라딘 영화 대 히트란다 알라신 믿는 사람들이 좋아하는 것 이젠 영화로 이슬람 세계화 하는구나 심각하다 (알라는 이슬람교의 유일하고 절대적이며 전능한 신--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검색창에서 종교 개판이다 검색 필독하고 정신차려라 적극홍보합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