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완주군 동상면에 6.25참전용사 전적비 건립높이 2.5m 규모 전적비 제막식… 박성일 군수 등 100여명 참석

6.25전쟁 당시 치열한 전투를 치른 완주군 동상면에 6.25 참전용사 전적비가 세워졌다.

지난 6일 완주군은 동상면 사봉리 충혼탑에서 박성일 완주군수, 최등원 완주군 의회 의장, 두세훈 도의원, 윤수봉, 서남용, 임귀현, 최찬영 군의원, 생존자 및 유족, 전적비건립위원회 위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6·25참전용사 전적비 제막식을 가졌다.

동상면 6·25참전용사전적비는 군이 사업비 2000만원을 투입해 높이 2.5m, 폭 5.0m의 크기로 만들어졌다.

동상면 6·25 참전용사들은 한미연합작전으로 북한군이 후퇴하고 남은 잔당들이 산간지역으로 몰려들면서 동상면 전 지역이 공산화가 될 위기에 처하자 1951년 치안대를 창설해 지역을 지키기 위해 치열한 전투를 벌여 잔당들을 소탕했다.

제막에 앞서 전적비 건립을 위해 노력한 전적비 건립위원들에 대한 감사장 수여가 이뤄졌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조국을 지키기 위해 자신을 희생한 참전용사들의 위훈과 충정은 결코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며 “그분들의 희생과 업적을 길이길이 후세에 전해 교훈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