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여수시 거북선 계단 '와르르'..왜 무너졌나?
사진=연합뉴스

전남 여수시 이순신 광장에 있는 ′거북선 조형물′에 설치된 계단이 갑자기 파손되면서 아찔한 순간을 맞았다.

9일 여수시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44분쯤 여수시 이순신광장의 전라좌수영 거북선 조형물로 오르는 계단이 파손됐다. 이 사고로 관람객 7명이 3m 아래로 추락하면서 이 중 5명이 다쳤다.

사고가 난 거북선 조형물은 지난 2014년 2월 이순신광장에 설치된 것으로, 배 내부에는 밀랍인형과 무기류, 체험복 등이 전시돼 있으며, 해마다 30만명 이상 관람하고 있다.

이날 사고로 60대 여성 A씨가 머리를 다쳐 광주 시내 대형 병원으로 이송됐고, 80대 여성 B씨는 허리를 다쳐 서울 지역 병원으로 옮겨졌다.

나머지 3명은 부상 정도가 비교적 가벼워 간단한 병원 진료만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사고는 길이 30m, 폭 10m의 거북선에 오르는 계단 일부가 무너져 내리면서 일어났다. 무너진 계단은 넓이가 가로·세로 1.5m 정도로, 주로 관광객들이 여수 앞바다를 바라보거나 사진을 찍는 곳이다.

사고 당시 가족 여행객 7명이 계단에 오르고, 나머지 1명이 계단 아래에서 사진을 찍다 구조물이 무너지면서 위에 있던 7명이 모두 추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과학수사대는 현장 감식을 했으며, 정밀 조사를 거쳐 사고원인을 규명할 방침이다. 여수시는 직원들을 사고 현장과 병원에 보내 수습에 나섰다.

이날 사고는 불과 나흘전 현장점검까지 마쳤던 것으로 확인되면서 부실 점검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거북선 조형물 제작사 간부와 여수시 관계자 등 4명은 지난 4일 오후 3시부터 2시간 동안 거북선 조형물 내외부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당시 점검은 거북선 조형물의 누수가 발생한다는 제보에 따라 실시됐으며, 8일 밤 사고가 발생한 계단 등도 점검했으나 뚜렷한 문제점을 확인하지 못했다.

여수시 관계자는 "지난 4일 거북선 조형물에서 비가 샌다는 제보가 있어 조형물 최초 제작사 관계자와 함께 현장점검을 실시했다"며 "당시 점검에서는 특별한 문제점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여수시는 비가 온 뒤 약화된 나무 계단에 다수의 사람이 몰리며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도 일반인의 사고 현장 출입을 통제하고 현장 감식 등 정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홍성표 기자  ghd07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