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홍자, 먹고 살만 해지니 '전라도 비하' 구설수
/사진=광주MBC 유튜브

가수 홍자가 먹고 살만 해지니 전라도 비하 발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 7일 홍자는 전남 영광에서 열린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개막식에 참석했다.

'비나리'로 무대를 시작한 홍자는 관객들에게 인사를 건네며 "전라남도 영광 단오제, 영광스러운 자리에 초대돼 영광이다. 이 멘트 꼭 해보고 싶었다. 영광 오면 다 하지 않냐. 식상한 거 알지만 해봤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홍자는 "'미스트롯' 하고 전라도 행사에 처음 와본다. (송)가인이가 경상도에 가서 울었다는데, 제가 그 마음을 알 거 같다"며, "무대에 올라오기 전에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보면 뿔도 나 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 발톱도 있고 그럴 줄 알았는데 여러분 열화와 같은 성원 보내주셔서 너무 힘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한 "전라도 자주 와도 되겠냐. 감사하다. 우리 외가는 전부 전라도다. 낳아준 분, 길러준 분, 다 내 어머니듯이 경상도도, 전라도도 다 나에게는 같은 고향이다"라고 덧붙였다.

홍자의 이 같은 멘트는 그저 농담일 뿐 크게 확대 해석할 필요는 없지 않느냐는 의견이 많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전라도 비하 발언을 했다며 불쾌감을 토로하고 있다.

홍자는 JTBC '미스트롯'에서 3위를 차지하며 최근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홍자는 앞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출연료가 20배 정도 올랐다. 과거에는 교통비 정도만 받았다”며 “출연료를 받아도 마이너스였다”고 무명시절 설움을 밝힌 바 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