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무안군,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추진

 

무안군(군수 김 산)은 국가유공자의 명예를 선양하고 사회적 예우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은 정부가 3·1 독립만세 운동 및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을 맞아 추진하는 사업으로 국가보훈처에서 명패를 제작·배부하고, 시군에서 국가유공자 가정에 부착한다.

김 산 무안군수는 지난 7일 일로읍 두레미마을 나형언(91세, 화랑훈장 수훈자) 국가유공자의 자택을 방문하여 대문 앞에「국가유공자 명패」를 직접 부착해 주었다.

이 날 행사에는 서부보훈지청장과 군 복지문화국장, 일로읍장, 마을 주민, 담당 공무원 등이 함께 하여 환담을 나누고 애로사항을 청취하였다.

김 산 무안군수는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국가유공자님의 희생에 비하면 작은 명패이지만 명예와 자긍심을 고취시키는 뜻깊은 일이라 생각한다.”면서 “이번 행사로 보훈의 의미를 되새기고, 사회 전반에 국가유공자를 예우하는 분위기가 조성되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보훈가족들의 생활 안정과 명예 선양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무안군 명패 부착 대상은 독립유공자 2명, 국가유공자 396명, 5·18 민주유공자 20명 등 418명으로 읍면별로 오는 10월까지 순차적으로 부착할 계획이며, 국가유공자 중 월남참전유공자에 대해서는 내년에 추진한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