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
한국-이란 평가전, 손흥민이 돌파구 열까
사진=연합뉴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란과의 평가전을 치른다.

한국 국가대표팀은 이란과의 역대 A매치 상대전적에서 9승 8무 13패로 열세다. 최근 5번의 맞대결에서는 1무 4패로 한 번도 승리하지 못했다.

이런 상황에서 국가대표팀에 합류하는 손흥민(27·토트넘) 선수에 대한 기대감은 남다르다.

주공격수인 그가 어찌됐건 공격의 돌파구를 열어 제껴야 한다. 

마크 빌모츠(50) 이란 대표팀 감독도 한국과의 맞대결을 앞두고 손흥민의 실력을 치켜 세웠다.

빌모츠 감독은 지난 10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은 최고의 기량을 선보일 수 있는 단계에 이르렀다"고 칭찬했다.

그는 "(손흥민은 브라질 월드컵 이후) 시간을 거치면서 경험과 숙련도를 얻었다. 토트넘에서 많은 경험을 했고, 최근에는 패했지만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출전했다"며 "선수로서 성숙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나아가 "개인적으로 선수가 가장 좋은 기량을 보일 때가 27~28세 때라고 생각한다. 손흥민은 이제 최고의 기량을 선보일 수 있는 단계게 이르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빌모츠 감독은 카를로스 케이로즈 전 감독이 떠난 후 지난 5월부터 이란 대표팀을 지휘하고 있다.

그는 지난 2012년부터 2015년까지 자국 벨기에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은 바 있다.

빌모츠 감독은 한국 대표팀에 대해 "열정이 넘치고 애국심이 강한 팀"이라면서도 평가전을 갖는 이란 팀의 자세에 대해서는 "수동적으로 경기에 임하기보다는 적극적인 압박으로 많은 기회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