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포대갈이 라벨갈이로 유통기한 속인 견과류 판매업체 적발
사진=연합뉴스

포대갈이와 라벨갈이로 유통기한이 지난 원료로 제품을 생산하거나 유통기한을 허위로 표시한 견과류 제조·판매 업체가 적발됐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해 11월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도내 한 견과류 제조업체의 압수물을 7개월여간 조사한 결과 이 업체가 2016~2018년 제품 623톤을 불법적으로 생산해 홈쇼핑 등을 통해 판매한 사실을 적발했다고 11일 밝혔다.

경기도 특사경은 이 업체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하고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행정처분을 의뢰했다.

이 업체가 불법으로 생산한 제품은 견과류 완제품 20g들이 3천55만 봉지 분량 약 615톤과 박스 제품 7.1톤이다. 이는 전 국민의 60%가 동시에 먹을 수 있는 양으로, 소매가격으로 환산하면 약 103억 원에 이른다고 특사경은 전했다.

이 가운데 유통기한 경과원료 사용이 약 7.1톤, 유통기한 변조 및 허위표시 약 280톤, 원재료 함량 허위표시 약 330톤이었고 생산일지 및 원료수불서류 허위 작성, 영업등록사항 변경 미신고 등도 적발됐다.

특사경에 따르면 이 업체는 유통기한이 지난 블루베리를 사용해 견과류 제품 약 7.1톤을 생산해 일부를 판매하고 블루베리 유통기한이 다가오자 마치 유산균을 입혀 가공처리를 한 것처럼 표시사항만 변조해 유통기한을 1년가량 늘린 혐의도 받고 있다. 블루베리는 아로니아보다 2배가량 비싼 재료이다.

유통기한이 지난 원료를 사용해 소매가 5천만 원 이상의 식품을 제조한 경우 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라 무기 또는 3년 이상의 징역에 처할 수 있다.

이 업체는 2010년에도 유통기한 허위표시로 적발돼 100만 원의 벌금처분을 받은 적이 있으나 적발 이후 오히려 더욱 다양한 형태와 지능적 수법으로 범행을 해왔다는 것이 특사경의 설명이다.

이병우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견과류 특성상 유통기한이 지나도 육안상 모를 수 있지만, 선박 운송 과정에서 곰팡이가 생기기 쉽고 곰팡이 독소에 의해 신장 독성 발생, 암 유발, 생식기능 교란 등의 위험이 있다"면서 "불법적이고 불공정한 방법으로 사익을 취하는 행위에 대해 지속적인 수사로 엄중히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