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
50+세대, 초보 소상공인 멘토돼 볼까서울시-50플러스재단-신용보증재단, '찾아가는 우리동네 자영업반장' 운영

서울 중장년 세대가 소상공인을 돕는 멘토로 변신한다.

서울시는 '찾아가는 우리동네 자영업반장' 20명을 선발한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처음 시작하는 자영업반장 사업은 서울시50플러스재단이 진행하는 '서울50+인턴십'의 하나다.

자영업 반장은 4개 권역 별로 초보 소상공인들을 찾아다니며 경영 현황과 요구 사항을 파악하고, 공공 지원 정책을 안내한다. 필요한 경우 서울신용보증재단의 전문가 100여명과 연계해 컨설팅과 맞춤형 해결책도 제안한다.

자영업 반장은 7∼10월 월 57시간 활동하며 활동비 52만5천원을 받는다.

모집 기간은 이달 27일까지다. 서울시에 거주하는 만 45∼67세면 서울시50+포털(50plus.or.kr)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시는 서류‧면접심사를 통해 최종 2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특히 자영업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금융권 퇴직(예정)자나 자영업 폐업 경험이 있는 중장년층의 경우 우대한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