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
전국 30여곳서 길거리 응원..상암월드컵·강남·청량리역·석촌호수 등
사진=연합뉴스(루블린)

20세 이하(U-20) 한국 남자 축구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는 길거리 응원이 전국 30여곳에서 펼쳐진다.

15일 밤 서울에선 상암 월드컵경기장부터 도심 광장은 물론, 강남역 바람의 언덕, 강동구청 열린뜰 잔디광장까지 응원의 함성이 울려 퍼진다.

지방에선 수원월크컵 경기장, 충주 종합운동장, 부산해운대해수욕장, 전주 한옥 마을, 제주종합경기장 등에서 응원전이 펼쳐진다.

서울시와 각 자치구에 따르면 대한축구협회와 서울시는 이날 오후 11시부터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단체 응원전을 연다. 16일 오전 1시부터는 경기장 전광판에서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방영한다.

참가를 원하는 시민은 15일 오후 11시부터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폭죽과 유리병 등 위험 물품, 주류는 갖고 들어갈 수 없다.

경기장이 아닌 거리 응원의 열기를 느끼려면 자치구별로 열리는 응원전에 동참하는 것도 방법이다.

서초구 강남역 9·10번 출구 사이 '바람의언덕'과 청량리역 광장에서는 15일 오후 10시부터 축하 공연이 펼쳐지고, 대형 전광판을 통해 경기 생중계가 이어진다.

지하철 7호선 중랑구 면목역 광장에서도 오후 11시 50분부터 대형 전광판에서 생중계를 볼 수 있다.

중구 충무아트센터 야외 광장에서는 오후 10시부터 승리를 기원하는 공연이 펼쳐진다. 푸드 트럭에서 야식도 맛볼 수 있다.

송파구 석촌호수에서도 오후 10시 30분부터 푸드 트럭과 함께 응원전을 즐길 수 있다.

강동구청 앞 잔디광장에서는 오후 10시부터 마술 공연을 비롯해 돗자리 영화제, 치어리딩 공연 등이 펼쳐진다.

구로구 신도림 오페라하우스에서는 오후 11시부터 응원전이 시작된다.

서울시는 시민 편의를 위해 지하철 6호선과 버스 막차 운행을 연장했다.

월드컵경기장역이 있는 지하철 6호선의 막차 시간은 종착역 기준 16일 오전 1시까지 연장된다.

또한 16일 오전 4시 50분 하행 1회, 오전 5시 상·하행 각 1회씩 월드컵경기장역을 출발하는 열차를 임시 투입한다.

지하철 막차 연장은 6호선만 하는 만큼 다른 호선으로 환승은 안 된다.

시내버스도 월드컵경기장 주변을 정차하는 8개 노선은 경기장 주변 정류소에서 16일 오전 1시까지 탑승할 수 있도록 연장 운행한다. 연장 노선은 271, 571, 710, 6715, 7011, 7013, 7019, 7715번이다.

개인택시 4만9천여대는 15일 오후 10시부터 16일 오전 6시까지 일시적으로 부제를 해제한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