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박지원 "친박신당 반드시 성공" 예측 '주목'
사진=연합뉴스

박지원(사진) 민주평화당 의원이 '친반신당'의 성공을 예측해 주목된다.

박 의원은 17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과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가 신당을 창당하면 총선에서 최소 20석 이상은 얻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홍 의원의 한국당 탈당과 관련, "진행되리라 본다. 상당한 분열이 가늠되며 사실상 보수의 분열을 점칠 수 있다"라며 "'친박신당'은 반드시 생긴다"고 예측했다.

이어 홍 의원이 "한국당 의원 40~50명이 동조할 것"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서는 "거기까지는 안 갈 것이고 최소한 20석, 원내교섭단체는 구성시킬 수 있는 힘은 있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신당에 입당할 의원 수와 관련해선 "꽤 있다"면서 "그렇게 됐을 경우 TK(대구·경북) 전역, 충청권의 일부, PK(부산·경남)의 일부에서는 국회의원에 당선될 수 있고, 만약 패스트트랙(에 오른 선거제도 개편안)이 통과된다고 하면 더 유리할 것이다. 지금 현행법으로 하더라도 비례대표가 상당수 당선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또 박 의원은 '친박신당'에 대해 "박근혜 그 자체가 정치다.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며 "과거 3김인 김대중·김영삼·김종필, 이 세분은 가셨지만 박근혜 대통령은 '볼펜이라도 어떤 특정한 지역에 꽂으면 무조건 당선'될 정도로 힘이 있는 정치인"이라고 설명했다.

강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