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손혜원 불구속 기소에도 박지원 거리두기 '눈길'
사진=연합뉴스
손혜원 의원이 목포시내 불법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불구속 기소된 가운데,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의 여전한 '거리두기'가 눈길을 끈다.
 
박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혐의에 대한 검찰의 불구속 기소로 기자 여러분의 질문이 많습니다. 답변을 대신합니다"라며 "재판 과정에서 (진실이) 밝혀지기를 바랄 뿐"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목포시민은 정치권이 왈가왈부하는 것을 바라지 않습니다. 정부의 근대역사문화공간재생사업과 도시재생사업이 현재 거의 중단 상태입니다"라며 "정부에서 계속 추진해 줄 것을 요구할 뿐입니다. 목포시에서 불법 취득한 정보라는 보도에 대해 목포시가 관련되었는지 여부 등 우려가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박 의원은 "재판 과정에서 밝혀지기를 바랄뿐 저 개인의 의견을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아 어떤 말도 하지 않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서울남부지검은 손 의원을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부패방지법) 위반, 부동산 실권리자 명의 등기에 관한 법률(부동산명의등기법) 위반으로 불구속기소 했다.

한편 목포가 지역구인 박 의원은 지난 1월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휘말린 손 의원을 향해 "손혜원에게 속았다"고 한마디 했다가 손 의원으로부터 맹공을 당했다.

손 의원은 "박 의원과 함께 검찰 조사를 받고 싶다"며 '물귀신 작전'을 펼쳤고 했고 박 의원을 "배신의 아이콘" "야비한 정치인"이라고 타박했다. 급기야 "(다음 총선에서) 박 의원을 물리치는 후보가 있다면 그 후보자의 유세차를 함께 타겠다"고까지 했다.

손 의원의 공세에 시달린 박 의원은 결국 한 라디오방송에서 공개적으로 "나는 지금 떨고 있다"며 "제발 손 의원 관련 질문은 하지 마라"며 몸을 사렸다.

손 의원이 자신에게 "정치를 그만하라"고 했을 때는 "정치를 그만할 생각이 없다"면서도 "손 의원과는 절대 엮이지 않겠다. 싸우면 제가 손해. 더이상 묻지 마라"며 손의원과의 '거리두기'를 고수했다.

강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