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박지원 "북한어선 삼척 정박은 신판 노크 귀순"
박지원 의원

민주평화당 박지원<사진> 의원이 19일 북한 어선 삼척항 정박 의혹에 대해 "신판(新版) 해상 노크귀순"이라고 질타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나와 "(군·경 당국이) 실수라고 하기엔 너무 큰 실수고 잘못"이라며 "만약 그러한 것이 있다면 즉각 발표를 하고 그 책임자에 대한 엄벌에 처하는 모습을 보였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아직까지 (정부 당국에서) 진상도 구체적으로 발표하지 않고, 책임도 묻지 않고 있는 것은 국민들에게 안보를 등한시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즉각 조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사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햇볕정책은 튼튼한 안보, 한미동맹, 한미일 공조, 중국과 러시아의 협력 속에서 이뤄졌다"며 "남북대화를 활발하게 하기 위해서는 문재인 정부에서도 튼튼한 안보를 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줘야 더 국민적 신뢰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15일 북한 어선 한척이 강원 삼척항 부두에서 발견됐으나 당국은 "동해안을 표류하던 어선이 해상에서 구조된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 18일 당초 알려진 것과 달리 어선이 삼척항까지 떠내려와 스스로 부두에 정박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