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독립영화 '워낭소리' 마지막 주인공 이삼순 할머니 별세
2009년 개봉해 잔잔한 감동을 줬던 독립영화 '워낭소리'의 주인공 이삼순씨가 지난 18일 별세했다. 향년 81세.
 
2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씨의 서거로 워낭소리 주인공들이 모두 숨지거나 별세했다.
워낭소리 주인공들중 이 씨는 오는 21일 경북 봉화군 상운면 하눌리 워낭소리공원에 묻힌다. 고인의 빈소는 봉화읍 봉화해성병원 장례식장 303호다.
 
워낭소리공원에는 이씨의 부군이자 워낭소리의 주인공인 최원균씨의 무덤이 있다. 최씨는 2013년 숨졌다.

 누렁소는 평균 15년 정도밖에 살지 못하지만, 워낭소리에 나온 누렁소는 노인 부부의 따뜻한 보살핌 덕분에 40년이라는 긴 세월을 살았다. 영화 속 누렁소는 2011년 가장 먼저 워낭소리공원에 묻혔다.
 
영화 워낭소리는 상운면 하눌리를 배경으로 오랜 세월을 함께 한 노인과 늙은 소의 외로운 삶을 조명한 다큐멘터리 영화다. 다큐멘터리 영화로는 이례적으로 296만명의 관객을 모으며 독립영화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