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아시아 최대 애니메이션 영화제 'SICAF' 내달 17일 개막

 

서울시는 7월 15일부터 21일까지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SICAF Seoul International cartoon & Animation Festival)을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SICAF는 만화∙애니메이션을 사랑하는 이들을 위한 세계적인 축제로, 국제콘텐츠마켓(SPP Seoul Promotion Plan),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 서울상상산업포럼(Si3 Seoul International Imagination Industry)도 함께 진행된다.

SICAF는 1995년 소규모 애니메이션 상영회로 시작해 올해 23회째를 맞는다. 현재 세계 5대 애니메이션 영화제이자 아시아를 대표하는 최대 규모의 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로 자리매김했다.

올해 SICAF는 ‘INNOVATIVE CHANGE(혁신적인 변화)’를 주제로 93개국 2565편의 작품이 출품, 영화제에는 28개국 103편의 작품이 상영될 예정이다.

영화제의 개막작으로는 한국 3D 애니메이션 화제작 ‘레드슈즈’가 국내 최초로 상영된다.

만화·애니메이션 전시도 진행된다. 특별전, 기획전, 초대전으로 구성되며, 웹툰 작가 토크쇼, 코스프레 퍼포먼스, 만화애니메이션관련 단체/기업 부스 등이 펼쳐진다. 

부대행사로는 현직 활동 중인 마스터들의 노하우를 배울 수 있는 ‘마스터클래스’, 애니메이션 팬들을 위한 ‘성우데이’, ‘싱어롱’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SICAF는 7월 17일부터 21까지 코엑스 A4홀과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SPP는 아시아 최대 규모 애니메이션·웹툰 국제콘텐츠마켓으로 바이어와 셀러를 매칭해 투자를 유도하는 비즈매칭, 미디어사들이 모여 산업 발전을 논의하는 아시아뉴디렉션, 콘텐츠 분야 최신 이슈를 공유하는 컨퍼런스, 사업설명회인 이그나이트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올해 국제콘텐츠마켓 비즈매칭은 넷플릭스, 디즈니, 니켈로디언, 유쿠 등 대형 글로벌 바이어들이 참여해 국내 콘텐츠 기업들과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SPP는 7월 15일부터 17일까지 밀레니엄 서울힐튼에서 개최된다. Si3는 만화·웹툰·애니메이션을 아우르는 아시아 최대 만남의 장이자 콘텐츠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조망하는 포럼이다. 

포럼은 ‘발견의 시대, 新르네상스를 위한 포용’을 주제로 진행되며, 관련분야의 실무자, 전공자를 위한 전문 워크숍, 아카데미 등 다채로운 행사도 운영된다. 

Si3 7월 19일부터 20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된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이번 서울만화애니메이션위크는 전 세계 상상산업의 흐름을 만나볼 수 있는 축제”라며, “한국 만화·애니메이션의 가치를 세계에 드높일 수 있는 축제로서, 대중적인 축제로 자리매김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