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남원, 용(龍)을 만나다> 특별전 개최고을의 수호신, 용 또는 귀면

남원시 춘향테마파크 내에 위치한 향토박물관은 지난달 27일부터 오는 9월 27일까지 ‘남원의 용(龍)’ 특별전을 개최한다.

금번 특별전은 남원 지역에서 용의 도상(圖像)이 민속적으로 어떻게 수용되었는가를 살펴보기 위해 기획되었으며, 관련 자료 및 유물 30여점을 전시하고 있다.

남원은 예로부터 용과 밀접한 곳이었음을 고대국가시대에는 남원의 옛 지명이 고룡군(古龍郡)이었고, 또한 남원의 다른 호칭이 용성(龍城)이었다는 점에서도 잘 알 수 있다.

본 전시에는 실상사 백장암에서 출토된 팔부신장상 조각, 만복사지 출토 귀면와, 남원의 객사 용성관지 지표조사에서 수습된 유물 등 남원 지역의 자료들이 중심을 이룬다.

또한 용 전시의 이해를 위한 용수판, 청동용두를 비롯한 목제 용두 등도 함께 전시가 된다. 용은 신비한 힘을 지닌 상상의 동물이자, 왕의 권위, 불법의 수호자, 신선세계의 조화를 상징하기도 하고, 농경사회에서는 비를 내리게 하는 기우제의 대상이자, 복을 기원하는 용신(龍神)이기도 하였다.

이번 전시회구성은 용의 상징과 이미지, 남원 지역의 용의 다양한 모습과 도상, 용과 관련된 민속적 자료들, 그 밖에 용과 관련된 콘텐츠들로 이루어졌으며, 본 전시에 출품된 유물들은 국립광주박물관, 국립전주박물관, 대장경문화학교와 완판본문화관, 통영시립박물관, 고성탈박물관, 벽골제농경문화박물관, 전주대학교박물관 등 다수 기관들의 소장품들이다.

금번 특별전을 통해 시민들과 관람객들은 남원의 옛 민속 문화를 돌아볼 수 있을 것이다.

향토박물관은 남원시 춘향테마파크 내에 위치하며, 이번 전시를 통해 남원의 민속 문화를 되돌아보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