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배우 이열음 처벌 위기, '태국 멸종위기종 대왕조개 채취' 혐의

배우 이열음(사진)이 태국에서 멸종위기종인 대왕조개를 채취한 사실이 밝혀져 처벌 받을 위기에 처했다.

지난달 2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 ‘정글의 법칙’에서는 '로스트아일랜드'라는 타이틀로 태국 남부 꺼묵 섬에서 촬영을 진행했다.

당시 방송에서 이열음은 수중에서 생애 첫 바다사냥에 나섰고 여러 차례의 도전 끝에 대왕조개 발견해 채취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정글의 법칙’은 자막을 통해 대왕조개 3마리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후 이열음은 “제가 잡은 거예요”라며 “잘할 수 있을까 망설였는데 기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다”고 들뜬 마음을 밝혔다. 예고 영상에서는 출연 멤버들이 대왕조개를 시식하는 모습이 담기기도 했다.

이 대왕조개 채취는 핫차오마이 국립공원의 일부인 안다만해 인근에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매체인 방콕포스트 등에 따르면 핫차오마이 국립공원은 지난 4일(현지 시간) 정글의 법칙 태국 촬영에 대해 수사해달라고 경찰에 요청한 상태다.

논란이 일자 ‘정글의 법칙’ 제작진은 “태국 대왕조개 채취와 관련 현지 규정을 사전에 충분히 숙지하지 못하고 촬영한 점에 깊이 사과드린다”며 “향후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제작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프로그램 공식 홈페이지에 대왕조개 채취·요리 장면이 담긴 동영상 클립 등을 삭제 조치했다.

앞서도 ‘정글의 법칙’은 제작진은 이열음을 제외하고서도 대왕조개 채취를 공개한 바 있다. 일례로 지난해 11월 30일 방송된 ‘정글의 법칙’ 에서는 걸그룹 모모랜드 연우가 바다 속에서 대왕조개를 사냥했다.

그러나 공원 측은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국립공원 책임자인 나롱 꽁 이와드는 지난 3일(현지 시간) 경찰에 이렬음을 야생동물 보호법 위반 혐의로 수사 의뢰했다고 전했다.

공원 측은 “문제의 여배우(이열음)를 국립공원법과 야생동물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면서 “최대 징역 5년형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이는 명백한 범죄 행위로 우리는 고발을 철회하지 않겠다. 여배우가 태국에 없더라도 경찰을 통해 그를 찾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태국에서 대왕조개는 멸종위기종으로 보호를 받고 있다. 이를 채취할 경우 5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