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北어선 잠입 책임 23사단 초소병 한강 투신 사망

육군 23사단 병사가 서울 원효대교 한강에 투신해 사망했다. 23사단은 북한 어선의 강원도 삼척항 입항 당시 해안 경계를 담당한 부대다.

9일 군 당국에 따르면 23사단에서 근무하는 A(21)일병이 전날(8일) 한강 원효대교에서 투신해 사망했다.

A일병은 북한 어선 사건이 발생한 강원도 삼척항 인근 소초에서 상황병으로 근무해왔다. 지난달 15일 오전 북한 목선이 삼척항에 입항할 당시 오전에는 비번이었고, 오후에 근무를 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육군 관계자는 “A일병은 지난달 15일 오후에 초소 근무를 섰으며, 합동조사단 조사(24일) 당시에는 휴가를 갔다”며 “북한 어선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고, 조사대상도 아니었으며 조사를 받은 적도 없다”고 말했다.

국방부 관계자도 ”북한 목선 사건과 관련해서는 병사들에게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것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북한 목선 경계실패와 관련, 육군 23사단장과 해군 1함대 사령관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예정이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