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가천대 길병원 환자 진료비 환급금 횡령 혐의 '충격'ㅐㅔ
사진=연합뉴스

가천대학교 길병원이 환자 진료비 환금급까지 빼돌린 것으로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은 10일 환자들의 진료비를 빼돌린 의혹을 받고있는 길병원에 대해 2차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인천지방경찰청은 이날 업무상 횡령 혐의로 길병원 전 원무과장 A(48) 씨와 원무과 직원 2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길병원을 2차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경찰이 이날 압수한 자료는 과거 진료비 환급금 관련 서류 등이다. 

A 씨 등은 2013∼2014년 길병원에 가수납된 진료비 중 급여 항목 일부 비용을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환급받고도 환자들에게 되돌려주지 않고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길병원 직원들은 범행 시점으로부터 2~3년 전 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받은 진료비 환급금을 2016년부터 작년까지 빼돌린 것으로 조사됐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진료비 환급금 중 2600여만원을 빼돌려 회식비 등으로 썼다"며 혐의를 일부 인정했다.

경찰은 횡령한 금액이 수억원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 4월 12일 이들의 범행 정황을 포착하고 길병원 원무과와 전산실 등지를 압수수색 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 등의 횡령 혐의 세부내용은 압수한 자료를 분석해야 정확한 경위를 알 수 있을 것"이라며 "분석 결과에 따라 A 씨 등이 범행한 기간이 늘어날 가능성도 있어 압수 자료를 면밀히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