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한국 50대 갑부중 최고 부자는 역시 삼성의 이건희 이재용 부자
이미지=연합뉴스

한국의 최고 부자는 역시 삼성의 이건회 이재용 부자로 파악됐다.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최근 발표한 '2019년 한국의 50대 부자‘에서 삼성 이건희 회장이 재산 168억달러(약 19조8천500억원)로 1위에 올랐다. 다만 지난해 206억달러보다 18.4% 줄었다.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해보다 한 계단 떨어진 4위(61억달러)였고, 최태원 회장은 7위에서 9위(28억달러)로 내려앉았다.

셀트리온의 서정진 회장은 지난해보다 32.7%나 줄었으나 2위(74억달러)를 유지했고, 김정주 NXC 대표는 11.3% 감소했음에도 지난해 5위에서 3위(63억달러)로 올라섰다.

가장 재산 가치가 많이 떨어진 부자는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이다. 지난해 76억달러(4위)에서 올해는 절반에도 못 미치는 35억달러(6위)에 그쳤다. 중국 시장 판매 부진 때문이다.

박연차 태광실업그룹 회장과 김범수 카카오 의장도 올해는 톱 10에 진입했다.

이밖에 그룹 총수급 가운데서는 현대차 정몽구 회장이 작년보다 한계단 오른 5위(43억달러)를, 아들인 정의선 부회장은 11위(26억7천만달러)였다. LG그룹 구광모 회장은 17위(17억5천만달러)에 올랐다.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은 48위(8억7천만달러)로, 형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45위·9억1천500만달러)보다 3계단 낮았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