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김중로 “해군, 거동수상자 놓치고 은폐" 주장 파장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김중로 의원이 해군이 거동수장자를 놓치고 사건을 조작 은폐했다고 주장해 파장이 인다.

김 의원은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4일 밤 10시경, 경기도 평택 해군 제2함대사령부 내 무기고에 거동수상자가 접근해, 이를 발견한 초병이 제지했으나 거동수상자가 불응하고 도주했다"고 밝혔다.

이어 "부대는 지금까지 거동수상자의 행방을 찾지 못했고, 대신 영관급 장교가 병사를 거동수상자로 만들기 위해 허위자백을 강요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삼척항 목선 사태가 발생한 지 3주도 지나지 않아 유사한 상황이 발생했다"면서 "군의 진실된 답변이 없다면 신뢰할 만한 제보 내용에 대해 추가로 밝히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군과 국가안보의 모든 사안을 정무적으로만 결정하려고 하고, 때로는 청와대가 직접 관여를 하려다 보니 군이 이런 지경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