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모두의 싸움 모두의 승리" 1920년 마지막 조선의 봉오동 전투

화제의 영화 ‘봉오동 전투’의 배우 유해진과 류준열, 조우진이 오는 15일 오후 네이버 무비토크 라이브로 예비 관객들과 만난다.

‘봉오동 학교’ 콘셉트으로 진행되는 네이버 무비토크 라이브에는 99년 전 봉오동 일대를 누비며 활약했던 독립군으로 완벽 변신한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 그리고 원신연 감독이 참석해 예비 관객들과 뜻깊은 시간을 가진다.

뜨거웠던 현장을 확인할 수 있는 시청각 학습부터 영화에 대한 모든 것을 들을 수 있는 수학 시간과 예체능 시간으로 빈틈없는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시청자들을 위한 특별한 방과 후 수업도 마련되어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할 전망이다.

오는 8월 7일 개봉하는 ‘봉오동 전투’(감독 원신연)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의 전투를 그린 영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