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가사도우미 성폭행 의혹' 김준기 범죄인 인도 청구한다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75·사진)이 범죄인 인도 청구를 통해 귀국할지 주목된다.

경찰청 외사수사과는 17일 "김 전 회장이 질병 치료를 목적으로 지속적으로 체류 기간을 연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법무부에 범죄인 인도 청구를 요청하기로 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2017년 7월 질병 치료를 이유로 미국으로 출국한 이후 여비서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자 귀국하지 않고 있다.

경찰은 같은 해 11월 미국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에 국제공조 수사를 요청했으며,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신청해 발부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의 여권은 이미 무효화됐다. 그러나 현지에서 변호사를 고용해 체류 자격을 지속해 연장 신청하면서 질병 사유로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미국은 인터폴 적색수배만으로는 검거, 송환이 불가능하다"며 "범죄인 인도를 통해서만 피의자 송환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 수서경찰서는 김준기 전 회장의 가사도우미였던 B씨가 지난해 1월 김 전 회장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고 최근 밝혔다. A씨는 경기 남양주 별장에서 일하던 중 수차례에 걸쳐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2017년 9월 여비서 B씨가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하자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