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해외
아시아나 항공 여객기 일본 공항에 '무단 집입' 충격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일본 오키나와현 나하공항에 관제 허가 없이 활주로에 무단 진입해 충격을 주고 있다.

NHK는 22일 “지난 21일 오후 1시쯤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관제관 허가 없이 나하공항 활주로에 진입했다”며 “당시 여객기는 이륙을 위해 승객들을 모두 태운 뒤 활주로로 이동했다”고  보도했다.
 
하마터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던 당시 여객기엔 승객 143명이 타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나하공항 관제관이 아시아나 측에 “멈추라”고 지시했으나 해당 여객기의 기장은 이에 따르지 않고 활주로로 진입했다.
 
이로 인해 착륙 허가를 받고 나하공항 활주로에 착륙할 준비를 하던 일본 트랜스오션 항공의 여객기가 활주로 앞에서 다시 고도를 높여 약 20분 후 착륙했다.

다행히 이번 사건으로 부상자가 발생하진 않았으나 일본 항공 당국은 이번 사건을 ‘중대 사건’으로 보고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 국토교통부도 이번 사건을 ‘준사고’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고 국토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를 통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일본에서 결과를 보내면 상응하는 처분을 내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준사고는 중대한 손상이나 파손 또는 구조상의 결함 등의 사고로 발전할 수 있는 사건을 의미한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