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제주도
제주 실종 고교생 숨진 채 발견 '충격'
연합뉴스

제주에서 실종된 유동현(18·고교 2)군이 실종 나흘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일 오후 3시40분께 서귀포시 표선면 표선해수욕장 경계선 외곽 100m 바다에서 수상레저업체 관계자가 물에 떠 있는 유군의 주검을 발견해 해양경찰에 신고했다.

해경은 유군의 주검을 해수욕장 옆 포구로 인양한 뒤, 유군의 가족을 통해 신원을 확인했다. 경찰은 유군이 바다에서 숨진 채 발견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유군은 지난달 29일 오후 5시께 서귀포시 표선면 성읍리에 있는 집을 나선 뒤 나흘째 소식이 끊긴 상태였다. 경찰은 지난달 31일 유군 실종사건으로 공개수사로 전환한 데 이어 경찰력과 교육청, 표선 주민 등 270여명의 인력을 투입해 해안가 일대 및 인근 마을에서 수색작전을 벌여왔다.

자폐증을 앓고 있는 유군은 가끔 집을 나섰다가 아버지에게 데리러 오라는 전화를 하곤 했다. 그러나 지난달 29일엔 아무 말 없이 휴대전화를 두고 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조설 기자  seoljj@nate.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