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남원 광한루는 누가 지었나... 600년 기념 다양한 행사

1419년 황희 정승이 누각을 짓고 광통루라 부른지, 600년이 되는해인 2019년. 

남원시는 그중 견우와 직녀가 만난다는 음력 7월 7일 칠석 전후를 광한루 600년 기념주간(8월 2일부터 10일까지)으로 정하고,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성대한 기념식을 열었다.

이 기간중 요천둔치에서는 남원에서 생산되는 막걸리와 먹거리 안주를 한곳에 모아 남도 먹거리를 축제와 연계하는 “제1회 한여름밤 남원 막걸리 축제”가 열렸다. 무더운 날씨에 대한 우려와는 반대로 발디딜틈 없는 인파가 몰려들었으며 남원 홍보대사의 진행, 시민노래자랑, 깨끗한 주변정리를 통해 관광객과 시민의 만족도 역시 높았다.

3일 광한루원내에서는 ▲기념식수를 시작으로 성주굿, 연혁·편액낭독 및 기념사로 구성된 ‘기념식’ ▲시민과 관광객에 받은 사랑의 편지 600여통의 사랑의 편지를 담은 타임캡슐을 봉인하고 10년 동안 보관할 장소인 춘향관으로 이동하는 행렬 퍼포먼스 ‘타임캡슐이벤트’ ▲사전접수 및 현장접수를 통해 모집된 시민·관광객 200여명과 함께하는 광한루에 대한 염원과 소망을 기원하는 600번의 북치기 행사 ‘600 타북행사’ ▲광한루의 국보승격을 위한 학술대회 등이 진행되었으며

야간에는 ▲광한루 앞 차없는 거리에서 남북정상회담 표지석을 쓴 여태명 선생의 대형 붓글씨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유명가수들이 참여한 축하공연이 펼쳐져, 한 여름 무더운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시민·관광객과 함께 광한루의 600번째 생일을 축하하는 행사를 함께 하여 보는이로 하여금 벅찬 감동을 안겨주었다.

그 밖에도 광한루원 내에서는 남원시민 80여명이 기획하고 출연하는 남원시 대표 문화관광브랜드인 ‘신관사또부임행차공연’, 정유재란때 일본으로 끌려간 남원출신 도공후손들에 의해 불려지는 남원의 아리랑 ‘오늘이 오늘이소서’공연 등 다양한 공연들이 펼쳐져 한여름밤의 광한루원을 온통 시민과 관광객으로 가득 채웠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