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해외
스위스 마터호른서 한국인 등산객 1명 추락사
사진=신화연합뉴스

 

한국인 등산객 1명이 15일(현지시간) 오후 스위스 마터호른에서 추락해 숨졌다고 발레 칸톤(州) 경찰이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한국인 등산객 3명은 14일 오후 마터호른의 회른리휘테에 도착한 뒤 악천후 때문에 발이 묶였고, 15일 오후 2시께 다른 곳으로 이동하려 라펠 하강을 하던 중 1명이 추락했다.

경찰은 등산객들이 15일 해발고도 4천478m인 마터호른에 오를 계획을 세워놓고 있었지만 날씨가 좋지 않아 14일 밤을 해발고도 3천900m 지점에서 보냈고 이튿날 장소를 바꾸려고 길을 나섰다가 사고를 당했다고 설명했다.

구조대가 신고를 받고 출동했을 때 추락한 등산객은 이미 숨진 뒤였다. 경찰은 다른 2명은 다치지 않았고 사망자 신원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