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늘의포토
<화보> 부안군 배롱나무 십리길 한여름 붉게 물들어...한여름 폭염속 개화 시작
배롱나무  십리길

부안군 보안면(면장 최현옥) 유관마을 군도 7호선 주변 배롱나무길(4km)에 붉은빛 배롱나무꽃이 만개했다

백일동안 꽃이 피고지기를 반복해 백일홍이라고도 불리는 배롱나무는 한여름 폭염속에서 꽃이 개화를 시작해 우리나라 꽃인 무궁화와 함께 여름을 대표하는 꽃이다.

배롱나무 십리길

아름다운 백일홍 십리길은 쾌적한 가로환경 조성을 위해 지난 2013년 군도 7호선 주변 4km구간에 배롱나무 1,000여주 식재를 시작으로, 지난 2018년에는 상입석리 1.7km 구간에 180여주를 식재하였으며 금년에도 주민참여예산사업으로 상림마을에서 가분마을까지 1.6km 구간에 배롱나무 300여주를 식재할 예정이다.

아울러 아름다운 가로수 길을 가꿔 나가기 위해 수형 다듬기, 풀베기, 지주목 정비, 비배관리, 병해충 방제 등에 주민들이 지속적으로 나서고 있다.

최현옥 보안면장은 “지역주민의 정성이 담긴 배롱나무 길을 주기적으로 관리해 보안면민과 관광객이 아름다운 추억명소로 가꾸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