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정읍시, 애국지사 박준승 기념관 준공 막바지2018년 6월 착공, 올해 11월 중 개관
항일독립운동 역사적 가치 새롭게 평가

정읍시(시장 유진섭)가 1919년 천도교 대표 15인과 함께 기미독립선언서에 서명한 애국지사 박준승(1865~1927) 기념관 건립에 막바지 총력을 다하고 있다.

기념관은 민족대표 33인 중 한 분인 박준승 선생의 업적을 기리고, 선열들의 숭고한 애국애족 정신을 후손들에게 계승하기 위한 산교육 장소로 활용하기 위해 건립됐다.

시는 산외면 평사리 일대(6,045㎡)에 총 2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2018년 6월 착공, 현재 기념관과 내부 전시시설을 완공한 상태이다.

전통 한옥 형태의 기념관은 애국지사 박준승 선생의 얼을 본받아 산외면 먹방산 자락에 기운차게 뻗어 있다. 기념관 앞 광장에는 4M(기단1.8M,동상2.2M) 높이의 박준승 선생의 동상도 설치했다.

내부 전시시설은 선생의 애국 애족의 발자취를 따라 총 5개의 구역(환영의 존, 발견의 존, 만남의 존, 감동의 존, 체험의 존)으로 나누어 구성했다. 각 구역마다 박준승 선생의 일대기와 민족운동 등 애국 활동을 시대별·테마별로 전시되며, 1910년 초까지 전국에서 일어난 독립운동에 관련된 내용과 지역에서 활동했던 독립운동가 소개, 박준승 선생의 활동 사항이 담겨있는 영상자료와 관련 기록물도 함께 전시된다.

   

유진섭 시장은 “한일관계가 악화되고 있는 요즘 애국지사 박준승 기념관 건립은 항일독립운동의 역사를 한 번에 알아볼 수 있게 될 뿐만 아니라 정읍의 역사적 가치를 새롭게 평가받는데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애국지사 박준승 기념관은 11월 중 개관식을 가질 예정이며, 현재 외부화장실 증축공사와 기념관 주변 담장 설치, 조경공사(무궁화동산, 한반도 조경, 데크계단 등)등 막바지 공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