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세계유산 고인돌박물관 직원들에 감사한 일본인"택시 불러주고 승강장까지 안내해 줘" 감사 편지
고창 고인돌박물관 전경(자료사진)

“世界遺産の高敞支石墓で帰りのタクシーが見つからなかったときは、博物館の女性がタクシーを呼んでくれ、外へ出て乗り場まで案内してくれた。いつもと変わらない、優しい韓国の人たちが、そこにいた。”

한일 갈등이 심화된 가운데 최근 한국에 다녀간 일본인이 고창 고인돌박물관 직원분의 친절에 감사를 표하는 글을 올려 화제를 모으고 있다.

5일 고창군에 따르면 지난 7월27~30일까지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관전과 전라도 지역 관광을 위해 한국을 찾은 일본인 관광객 A씨의 블로그 글(https://note.mu/tabi_gari/n/n0222be99d9e2)이 한글로 번역돼 온라인커뮤니티에 올라왔다.

블로그 캡쳐사진

A씨는 한국여행기에 “아무 일도 없이 평화롭게 여행했다. 신변의 위험도 없었고, 일본인이라고 싫은 표정을 짓는 사람도 없었다.”며 “조금 참견하기 좋아하고 허물없이 다정하고 따뜻한 평소의 한국 사람들을 만났다.”고 적었다.

특히 A씨는 고창고인돌 박물관 직원의 친절에 감사함을 표했다. A씨는 “고창 고인돌에서 돌아가는 택시를 찾지 못하고 있을 때 박물관의 여성분이 택시를 불러 주고 밖에 나와 승강장까지 안내해 줬다.”며 “언제나 변하지 않는 다정한 한국 사람들이 그곳에 있었다.”고 회상했다.

이와 관련 당시(7월30일) 일본인 관광객을 안내해 줬던 고인돌박물관 고혜진 통역사와 직원들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다.”며 쑥스러워 했다. 고인돌박물관측은 혼자 온 일본인 관광객을 위해 모로모로 열차(고인돌유적지 투어 열차) 탑승을 돕고, 고인돌 3D영상을 일본어로 바꿔주기도 했다.

해당 글은 게시된 지 나흘만에 1372명이 ‘좋아요’를 누르면서 호응하였고, 국내 온라인커뮤니티에서도 번역된 글이 큰 화재를 일으키고 있다.

번역글을 올려놨던 한 누리꾼은 “우연히 읽게 되었는데 사례들이 너무 예뻐서 번역에 보았다.”며 “이렇게 한국에 대한 좋은 감정을 만드는 것이 장기적으로 더 좋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고창군 고인돌유적팀 유창형 팀장은 “세계문화유산인 고창 고인돌 유적이 널리 알려지면서 여러나라에서 고창을 찾아오는 관광객이 늘어나고 있다.”며 “전 세계인들이 아무런 불편함 없이 거석문화의 장엄함을 느끼고, 한반도 첫수도 고창의 친절함과 아름다운 미소를 오래오래 간직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