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평화당 내일 ‘집단탈당’ 예정…정동영 대표 혼자 남나

정동영 대표에 반대하는 민주평화당 의원들이 12일 예정대로 집단탈당을 공식 선언할 것으로 보인다.

최악의 경우 정동영 대표 혼자 남는 정당사상 초유의 보이콧 사태가 연출될 수도 있을 전망이다.

11일 정치권에 따르면 내분 봉합에 실패한 평화당이 분당 초읽기에 들어갔다.

정동영 대표를 중심으로 한 당권파와 갈등을 빚었던 ‘대안정치연대’ 의원 10명이 집단탈당을 기정사실화했다.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앞서 “12일 월요일 11시에 전원이 참여하는 기자회견을 통해 (탈당을) 결행하고 밝히겠다. 제3지대 신당 창당이라는 2보 전진을 위한 1보 후퇴다”고 주장했다.

여기에는 중도파인 황주홍, 김광수, 조배숙 의원의 이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이 경우 바른미래당에 당적을 둔 비례대표 박주현 의원을 제외하면 정동영 대표 혼자 남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게 된다.

대안정치연대는 비교섭단체로 등록하고 신당창당을 추진하겠다고 밝히면서 바른미래당과의 통합도 고려할 것으로 보여 정치판이 요동치고 있다.

손학규 대표가 이끄는 당권파는 평화당 탈당의원들의 개별입당은 긍정적으로 검토하되 당대당 통합은 없다고 선을 긋고 있지만, 퇴진파에서는 손 대표의 평화당과의 통합 시나리오가 현실화되는 것이라고 역공을 펼치고 있다.

손 대표 측은 이번주 초 발표하려던 ‘손학규 선언’이 평화당과의 교감에 따른 것으로 비춰질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발표 시점을 한 주 미룬 것으로 알려졌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