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신세기 에반게리온' 디자이너 사다모토 요시유키 소녀상 모독 발언

일본 애니메이션 '신세기 에반게리온'의 캐릭터 디자이너 사다모토 요시유키가 '평화의 소녀상'을 모독하는 발언으로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9일 사다모토는 자신의 트위터에 "더러운 소녀상. 천황의 사진을 불태우고 밟는 영화. 현대 미술에 요구되는 재미·아름다움·놀라움·기분 좋음·지적 자극성이 전무하고 천박하다"고 적었다.

해당 글은 위안부 문제를 그린 영화 '주전장'을 두고 한 말로 추정되고 있다.

같은 날 그는 "난 한국 아이돌을 좋아하고 아름다운 것은 솔직히 아름답다고 말한다"며 "(소녀상은) 조형물로서의 매력이 없고 지저분한 마무리라고 느꼈다"라고 적었다. 이어 "실제로 본다면 다르려나? 모델이 된 분에게는 죄송하지만, 솔직히 예술로서의 매력은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해당 트윗을 본 누리꾼들은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 한 누리꾼은 일본어로 멘션을 보내면서, "역사를 알고 있다면 소녀상을 '예쁘다'는 기준으로 말할 수 없다"며 "한류 아이돌과 비교한 것을 보면 무지한 사람이다"라고 불쾌함을 드러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