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부산 남구 유엔참전기념탑이 욱일기? "충격"
사진=연합뉴스

부산 남구에 있는 유엔참전기념탑을 하늘에 바라보면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승천기와 닮은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정정복 부산남구(갑)지역위원장은 12일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 세계 유일한 유엔기념공원과 인접한 대연동 유엔교차로에 있는 유엔군참전기념탑 조형물이 일본 군국주의 상징인 욱일승천기 모양으로 조성되어 있어 한 점 의혹 없이 진상이 낱낱이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지역위원장은 "욱일승천기는 아침 태양이 떠오르며 일본 해상·육상자위대를 상징하는 16가닥 빛살이 펼쳐지는 형상을 하고 있다"며 "공교롭게도 유엔참전기념탑을 하늘에서 보면 참전국 16개국을 의미하는 16가닥으로 펼쳐진 건축물이 나온다"고 설명했다.

정면에서 살펴보면 형상이 잘 드러나지 않지만, 하늘에서 내려다보면 한 눈으로 보아도 욱일승천기 모양이라는 게 정 지역위원장의 지적이다.

정 지역위원장은 "부산 남구 대연동 유엔기념공원 일대에 2010년 이후 1천억원 이상을 들여 유엔평화문화특구가 조성됐다"며 "유엔평화특구 관문이라 할 수 있는 유엔참전기념탑 조형물 모양이 일본 군국주의 상징인 욱일승천기 도안을 그대로 닮아있어 마치 누군가 고의로 욱일승천기를 옮겨 놓은 듯한 것으로 보여 문제를 제기하게 됐다"고 말했다.

민주당 남구갑지역위원회는 "전문가 의견도 욱일기와 동일성이 있다는 의견을 받았다"며 "우선 40년 넘게 몰랐던 문제를 제기하고 전문가 검증과 사회적 합의를 거쳐 철거 문제를 판단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