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고창군, 8~10일 제 1회 전국 섬의 날 홍보부스 운영대죽도 무인도체험 홍보 및 지주식김, 명품바지락 등 직거래 장터 인기
제1회 전국 섬의 날 행사 - 이낙연 총리 및 내빈 기념촬영

누구나 한 번쯤 무인도에 가는 꿈을 꾼다. 휴대전화도 안 되는 곳. 소나무 몇 그루 덩그러니 놓인 외딴 바위섬에서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는 상상을 한다.

고창군(군수 유기상)이 지난 8~10일, 전남 목포시 삼학도에서 열린 ‘제1회 전국 섬의 날 행사장’에서 무인도체험 홍보부스를 운영해 참가자들에게 큰 관심을 끌었다.

제1회 전국 섬의 날 행사 기념식

고창 관내에 있는 무인도인 대죽도가 무인도체험장으로 떠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무인도를 체험하기 위해서는 만돌갯벌체험학습장(http://mandol.seantour.com)의 안내를 받아 20여분간 경운기를 타고 가면 자그마한 섬에 도착하게 된다. 꽃게와 새우부터 바지락, 주꾸미, 고동 등 사람의 손이 닿지 않는 천연의 자연 생태계를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주의해야 할 점은 바닷물이 빨리 들어오기 때문에 주변을 잘 살펴야 한다. 자칫 별다른 준비 없이 ‘체험’만 하러 갔다가 ‘생존’을 걱정해야 하는 위험한 상황이 생길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한편 섬 주변 갯벌과 바닷가에서의 각종 수산물 체취는 사전허가를 받아야 하는 것이 필수 요건이기도 하다.

제1회 전국 섬의 날 행사 - 고창군 홍보부스

이밖에 고창군은 홍보부스에서 고창지주식김, 바지락 라면 등 고창갯벌에서 생산되는 청정 지역특산물도 판매해 큰 호응을 얻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