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
일본 불매운동에 유니클로, 무인양품, ABC마트, DHC 등 '직격탄'
/연합뉴스

일본 불매운동으로 최근 한 달간 유니클로와 무인양품 등 일본 브랜드 제품의 국내 판매가 직격탄을 맞았다.

15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KB국민·롯데·삼성·신한·우리·현대·비씨·하나 등 8개 카드사의 국내 주요 일본 브랜드 가맹점 신용카드 매출은 6월 마지막주 102억3000만원에서 7월 넷째주 49억8000만원으로 반토막이 났다.

이번에 집계된 일본 브랜드에는 ABC마트, 유니클로. 무인양품. DHC 등이 포함됐다.

일본 브랜드 가맹점 신용카드 매출은 7월 첫째주(98억5000만원)까지만 해도 그 전과 큰 차이가 없었다. 일본 불매운동이 본격화된 7월 둘째주에는 70억5000만원으로 30억원 가까이 줄었다. 7월 셋째주에는 60억8000만원으로 감소했다.

브랜드별로는 유니클로의 매출이 가장 많이 줄었다. 8개 카드사의 유니클로 매출은 6월 마지막주 59억4000만원에서 7월 넷째주 17억7000만원으로 70.1%나 급감했다. 무인양품은 58.7%, ABC마트는 19.1% 줄었다.

도쿄와 오사카, 오키나와, 후쿠오카 등 일본 주요 관광지 4곳에서의 8개 카드사 매출도 한 달 사이 눈에 띄게 줄었다. 이들 관광지에서의 전체 신용카드 매출은 6월 마지막주 164억8000만원에서 7월 넷째주 133억8000만원으로 19%가량 감소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