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부안 변산면 해안가 마을안길 환경정화활동
부안 변산면 궁항마을주민, 추석맞이 환경정화활동

부안군 변산면 궁항마을(이장 김영만) 주민 30여명은 지난달 13일 피서철의 막바지와 다가오는 추석 명절을 맞이하기 위한 환경정화활동을 전개하였다.

궁항포구 해안가 일대와 마을안길에 방치된 불법생활폐기물과 행락쓰레기등 약 5톤여를 수거한 것이다.

   

김영만 이장은 “쓰레기는 지정된 장소에 분리수거를 생활화하여 최소의 인력과 경비로 재활용될 수 있도록 하고, 방치된 쓰레기의 부패로 인한 여름철 악취와 위생안전에 지장이 없도록 협조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부안 변산면 궁항마을주민, 추석맞이 환경정화활동

이에 박현선 변산면장은 “우리 변산면은 외지인들이 많이 찾는 천혜의 관광 명소인 만큼 관내 유관기관 및 사회단체는 마을 주민들과 연대하여 정기적인 환경정화활동을 펼쳐 깨끗한 변산, 다시 오고 싶은 변산으로 거듭나기 위해 함께 노력해 오고 있다.”고 전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