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북한 조평통, 文 대통령 경축사 이례적 신속 비난
사진=연합뉴스

북한의 대남전담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에서 문 대통령의 경복절 축사에 관련해 강도높은 비난이 나왔다. 

대통령의 국경일 경축사에 대해 하루도 채 지나지 않아 북한이 이같이 강도 높은 비난 담화를 내놓은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는 분석이다.

16일 조평통 대변인은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이어 "남조선 당국이 이번 합동군사연습이 끝난 다음 아무런 계산도 없이 계절이 바뀌듯 저절로 대화국면이 찾아오리라고 망상하면서 앞으로의 조미(북미)대화에서 어부지리를 얻어보려고 목을 빼 들고 기웃거리고 있지만 그런 부실한 미련은 미리 접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74주년을 맞은 광복절 기념식 경축사에서 "최근 북한의 몇 차례 우려스러운 행동에도 대화 분위기가 흔들리지 않는 것이야말로 정부가 추진해온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큰 성과"라며 "이 고비를 넘어서면 한반도 비핵화가 성큼 다가올 것이며 남북관계도 큰 진전을 이룰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