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전주 여인숙 화재로 노인 3명 사망 '충격'
사진=연합뉴스

전북 전주시내 한 여인숙에서 화재가 발생해 폐지를 주우며 생계를 이어가던 노인 등 3명이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19일 오전 4시께 전주시 완산구 서노송동의 한 여인숙에서 화재가 발생하면서 70∼80대 노인 여성 2명과 남성 1명이 각자 방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이 중 2명은 폐지를 수거하며 장기투숙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신원이 확인된 A(82·여)씨는 이 곳에서 숙식하면서 관리를 맡아온 것으로 확인됐다.

불이 난 여인숙은 1972년에 사용 승인돼 '목조-슬라브' 구조로 지어졌다. 객실은 모두 11개로 구성되어 있었지만 전체면적은 72.9㎡로 방 한 개에 6.6㎡(약 2평) 정도로 지은지 47년이나 지나 낡고 허름한 여인숙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 하고 있다.

소방본부는 객실 출입문은 나무로 되어 있으며 심지어 창문이 없는 방도 있었다고 전했다. 당시 신고를 한 주민은 "새벽에 갑자기 '펑'하는 폭발 소리가 났다"고 말했다.

소방관들은 신고가 접수된 지 4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지만, 이미 불길이 문이나 창문 바깥으로 뻗어 나올 정도로 거세게 일었다는 것이 당국의 설명이다.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30대와 인력 86명을 동원해 2시간 만에 불길을 잡았으며, 이 불로 여인숙 건물이 모두 타 무너져내렸다.

경찰은 화재가 발생한 시간대의 주변 CC(폐쇄회로)TV를 확인한 결과 여인숙을 오고 간 인물이 없는 점으로 미뤄 방화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