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전남 해수욕장 3년 연속 안전사고 제로

전라남도는 완도 명사십리해수욕장이 지난 25일 폐장하면서 올 여름 65일간 운영된 54개 해수욕장에서 단 한 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아 3년 연속 무사고를 이어갔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는 해경의 안전관리 인력 파견(상주근무제) 폐지로 안전사고가 우려됐으나 시군에서 안전관리요원 289명을 배치하고 유관기관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해 무사고를 이끌었다.

올 여름 전남 54개 해수욕장을 찾은 방문객은 지난해보다 20% 늘어난 120만 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완도가 61만 4천 명으로 가장 많았고, 여수 19만 8천 명, 고흥 7만 6천 명, 보성 7만 5천 명, 신안 6만 7천 명 등의 순이었다.

전라남도는 다양한 매체를 통한 홍보와 함께 섬 갯벌 축제, 전국 비치발리볼 및 해양레저스포츠대회 개최, 요트·카약교실 운영 등 다채로운 체험행사를 개최한 것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했다.

이상심 전라남도 섬해양정책과장은 “해수욕장 폐장 후 수상안전요원이 상주하지 않으므로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이용객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2020년에도 편의시설 개선 등을 통해 쾌적하고 안전한 해수욕을 즐길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윤진성 기자  0031p@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