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전/충청
대전 일가족 사망사건 '충격'
사진=tjb화면캡쳐

4일 대전에서 일가족 사망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대전중부경찰서는 5일 정확한 사망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4명 모두의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에 따르면 가장 A(43) 씨는 고층 아파트에서 스스로 뛰어내렸을 가능성이 크지만, 집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된 아내와 자녀의 몸에는 외상이 전혀 없어 사인을 알 수 없는 상황이다.

경찰은 일단 A 씨가 나머지 가족을 살해한 뒤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면서 사건 동기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A씨는 ‘경제적인 문제로 힘들다’는 내용의 유서를 지니고 있었다.

아내와 자녀가 숨진 집 현관에서는 월 3만7000원인 우유 대금을 6개월 동안 내지못해 22만2000원이 적힌 미납 고지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A씨가 유서에 언급한 사채에도 주목하고 있다.

사업에 실패한 A씨가 우유대금조차 밀릴 정도로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사채 변제독촉까지 받다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경찰은 A씨가 언제 누구에게 얼마를 빌렸는지, 정식 등록된 대부업체인지, 이자가 법정 한도를 크게 초과하지는 않았는지, 불법 추심은 없었는지 등을 파악 중이다.

현장에서 확보된 휴대전화 등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수사와 주변인 탐문 조사 등도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대부업자의 불법행위가 확인되면 대부업 등의 등록 및 금융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 등을 적용해 처벌할 방침이다.

A씨는 4일 오후 4시쯤 대전시 중구 한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서 걸어서 5분 거리에 있는 A씨 집에서는 외부 침입 흔적이 없는 가운데 그의 30대 아내와 10살 미만 아들·딸도 숨져 있었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제 아프지 말자 2019-09-05 16:35:23

    마음이 아픕니다 ㅜㅜ 이런 가슴아픈일들은 이 기사 뿐만이 아닐겁니다! 그래도 목숨을 쉽게 버리는 일은 아닌거 같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