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육군 최초 해안경계부대 여군 중대장 정희경 대위 '눈길'

 

사진=연합뉴스

육군 최초의 여군 해안경계부대 중대장이 나와 주목된다.

8일 육군에 따르면 작년 국방부가 해·강안부대에 여군 장교 배치를 검토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처음으로 정희경(30) 대위를 최근 39사단 고성대대 해안중대장으로 임명했다.

숙명여대를 졸업한 정 대위는 여성 ROTC(학군단) 1기로 2013년 임관해 육군 최초의 해안경계부대 여군 중대장으로 기록됐다.

 

최근 북한 목선이 전방부대의 감시망을 뚫고 침투한 사례가 발생한 만큼 비록 후방 부대일지라도 경계·감시 근무 강도가 높아졌다. 밤낮 가리지 않고 해안 소초를 순찰하며 부대원들을 격려하고 경계태세 임무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해안부대 특성상 작전 책임지역이 워낙 넓다 보니 해양경찰과 지역 경찰 등 관련 기관과 긴밀히 협조하며 한시도 긴장의 끈을 늦추지 않고 있다.

정 대위는 임관 후 수도기계화보병사단 신병교육대 소대장, 기갑수색대대 정보과장 및 본부 중대장 등의 임무를 수행하면서 전차포 사격, 호국훈련 참여 등의 경험을 쌓았다. 고등군사교육반 과정을 마친 후 보병학교 직사화기 전술교관을 맡아 후배 장교와 부사관들을 대상으로 대전차화기 전술교육을 했다.

정 대위는 "중대의 완전 작전 달성을 목표로 해안 경계태세를 강화하고, 전방위 위협에 철저히 대비하는 준비된 군인으로서의 자세를 항상 유지하겠다"고 다짐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