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추석 맞이 농산물「원산지 표시」지도·홍보 행사- 시민과 함께하는 현장 소통 행정

김제시(시장 박준배)는 지난 10일 농산물 명예감시원을 포함한 30여명과 전통시장을 찾아 국내산 농산물과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한 현장 소통 행정으로 추석맞이 농산물「원산지 표시」지도·홍보를 실시하였다.

추석을 앞두고 농산물 원산지 표시를 허위로 표기하는 판매 업소들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FTA를 체결하며 해외에서 들어오는 질이 낮거나 안전성이 의심되는 농산물들이 국내산으로 위장하여 유통되기 때문에 올바른 원산지 표시 지도 및 홍보를 통해 소비자들의 불안감을 해소시키기 위해서이다.

이날 행사를 통해 추석을 맞이하는 시민들이 안심하고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도록 중·대형마트, 도·소매업소, 전통시장 등 상인들과 시민들을 대상으로 원산지 표시 방법을 설명하고 홍보물을 배부했다.

농산물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라 원산지 표시를 거짓으로 하거나 이를 혼동하게 할 우려가 있는 표시를 하는 행위를 하는 자는 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추석을 맞아 농산물 원산지 표시 지도 및 홍보를 함으로써 농산물 부정유통을 막고, 국내산 농산물을 사용하는 상인들과 소비자들을 보호하여 건전한 거래가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용섭 기자  smartk201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