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태풍피해복구현장순직, 故권태원 소방경 영결식고인의 숭고한 희생, 자랑스런 대한민국 소방관으로 영원히 기억할 것

제13호 태풍 ‘링링’ 피해복구 현장에서 순직한 故 권태원 소방경의 영결식이 지난 11일, 유족을 비롯한 동료 소방관 및 관계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부안스포츠파크에서 엄수되었다.

故 권태원 소방경 영결식

권익현 군수는 영결사에서 “비통한 심경으로 고인을 떠나보내야 하는 유족과 동료 소방관들에게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투철한 사명감과 정의감으로 매사 솔선수범하고 가장 먼저 현장에 출동해 군민들을 위한 봉사에 앞장 선 고인의 품성은 영원히 빛날 것”이라고 애통해 했다.

이어 “부안군 역시 고인의 숭고한 희생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며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소방관으로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992년 9월 소방관으로 임용된 故 권태원 소방경은 27년 동안 각종 사고 현장에서 최선을 다해 왔으며, 지난 8일 오전 9시 58분께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해 부안군 행안면 한 주택 간이창고 지붕에 나무가 쓰러지자 이를 치우기 위해 출동했다가 추락해 순직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