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문 대통령, 행안부 국가기록원 '헛발질'에 강력 분노 백지화 지시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일부 언론에 보도된 개별 기록관 건립 계획에 크게 분노하며 백지화 시켰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이 오는 2022년 문재인 대통령 기록관을 만들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나는 개별 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며 백지화를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11일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기록관은 필요에 의해 추진하는 것으로 국가기록원이 판단할 사안이다. 지시하지도 않았으며 배경은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에서 하는지 모르겠다. 당혹스럽다"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당혹스러워 하면서 불같이 화를 냈다고도 말했다.

앞서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퇴임한 대통령 관련 기록물을 보관하는 개별 대통령기록관을 설립하기로 했다고 전날 발표했다.

기록원은 문 대통령 기록관이 첫 사례가 되며 2022년 5월을 목표로 172억원을 들여 3000㎡ 규모로 지어진다고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