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조국 사퇴'에 목메는 이언주에 이어 박인숙도 삭발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요구하며 삭발한 무소속 이언주 의원에 이어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이 11일 삭발했다.

11일 오전 박 의원은 국회 본관 계단 앞에서 "문재인 정권은 자신들만이 정의고 절대 선이라는 망상에 빠졌다"고 주장하며, 조국 즉각 해임과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박 의원이 삭발하는 동안 현장에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김성태 전 원내대표 등도 나와 박 의원을 격려했다.

박 의원은 "많은 국민이 분노하는 지금, 야당으로서의 책무와 국민의 명령이라고 생각하고 내린 결정"이라며 삭발식 거행의 이유를 전했다.

박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즉시 조국 장관을 해임하고 국민들께 사과하라"며 "아울러 조국 일가를 둘러싼 모든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약속하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삭발이 진행되는 동안 '문재인 아웃! 조국 아웃!'이라고 적은 플래카드를 들어올렸다. 삭발에는 김숙향 서울 동작갑 당협위원장이 함께 참가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지원 2019-09-24 10:53:08

    못난이들의 잔치에 참보기좋구나 저런아줌마들이 감히 우리세금을 받아먹고 있다는것이 분통터진다 친일꼬봉 들아닌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